Since1999 3,080,140 명
현재위치: 홈 > 고객센터 > 현악기관리및 보관방법
현악기관리및 보관방법

현악기는 특별히 신경을 써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일반악기처럼 별로 고장이 나지 않는것과 달리 목재 고가품인 바이얼린, 비올라, 첼로같은 현악기는 사용하지 않더라도
관리나 보관의 잘못으로 파손이나 수리를 할 일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여러가지 관리방법이 있지만,
여기에서는 가장 중요한 네 가지만 언급을 하겠습니다.

 

첫째, 악기의 재료가 모두 목재이므로 습도와 온도에 매우 민감합니다.
습도는 50%~60% 내외가 적당하며, 습도가 너무 많거나 반대로 너무 건조하면 접합부분의 아교가  떨어지거나
특히 앞판에 균열이 생겨 음향에 지장을 주거나 가치도 떨어지게됩니다.
또한, 온도는 섭씨 20도에서 25도 사이가 적당하며, 사람이 생활하기에 적당한 환경이면 무난하겠습니다.

 

둘째, 충격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현악기는 조그마한 충격에도 파손되거나 음향에 지장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많은 부품과 수백번의 정성어린 공정을 거친후에 완성되는 수제악기는 충격으로 인해 파손되거나 역학적인 균형을 잃게되면
그만큼 가치가 떨어지며, 음질도 떨어지게 되므로 조심스럽고 귀중하게 취급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사용하지 않을때에는 보관에 특별히 주의를 하여야합니다.

 

셋째, 여행등으로 장시(기)간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각현의 음을 반음정도 낯춰주어 긴장을 줄여주어야 하며, 통풍과 습도 그리고 온도가 적당한 장소에 보관해야 합니다.
습도가 높으면 곰팡이나 나무벌레가 생겨 악기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수시로 확인하여 악기의 손상을 미연에 방지하여야합니다.
그리고 직사광선이 들어오는곳은 절대 피해야만 합니다.

 

넷째, 점검하여 예방합니다.
고가악기의 경우 전문단골업소를 정해두고 일년에 2~3회 점검을 받아보고 악기의 컨디션과 이상유무를 체크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경험많은 전문가는 고장이 나지 않더라도 악기의 상태를 보고 미리 예상을 하여 조치를 할 수 있으며,
 점검은 여름장마후와 겨울이 지난후인 봄 이 좋겠습니다. 

 

 

                                                                                                                                          1997년 8월

 

※ 본 글은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되고 있습니다.



2018년 11월
28293031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1
2345678
 
사이트맵 자주하는질문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안내 고객센터 회사소개 이니니스크 결제 인증마크 국민은행 에스크로이체 Q&A 구입문의 FAQ 자료실 현악기 구입요령 현악기 관리 및 보관법 계절별 악기관리 웹진